Homehead9.jpg
Home 방송안내 신행생활 음악수필 불교강좌
 
  운영자인사
  운영자소개
  방송시간표
  생방송듣기
  방송대화방
  방송게시판
  윈앰프설치
  후원금보시

무창포불교대학





여행스케치


  방송게시판

 증일아함경23. 갚기 어려운 부모님의 은혜
普德華 2018-06-06 15:44:36, 조회 : 49, 추천 : 0
부처님이 사위국 기원정사에 계실 때의 일이다. 어느 날 부처님은 제자들에게 은혜를 갚는 일이 얼마나 중요한가에 대해 이렇게 말씀했다.


“만일 어떤 사람이 은혜를 알고 은혜를 갚을 줄 안다면 그는 마땅히 공경할 만하다. 조그만 은혜라도 잊지 말아야 하거늘 하물며 큰 은혜는 어떻겠는가. 그는 나에게서 천리만리 떨어져 있어도 내 곁에 있는 것이나 다름없다. 왜냐하면 나는 항상 은혜 갚는 일을 찬탄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만일 은혜를 기억할 줄 모르고 갚을 줄도 모르는 사람이 있다면 그는 나와 가깝지 않다. 비록 가사를 입고 내 곁에 있어도 내 제자가 아니다. 왜냐하면 나는 항상 은혜를 갚을 줄 모르는 사람을 좋아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그대들은 크든 작든 한상 은혜 갚기를 좋아해야 하느니라.“


부처님은 이어서 모든 은혜 중에서 부모님의 은혜가 얼마나 큰지에 대해서 이렇게 말씀했다.


“이 세상에서 두 사람에게는 아무리 착한 일을 많이 해도 그 은혜를 갚을 수 없다. 아버지와 어머니가 그 두 사람이다. 수행자들이여, 어떤 사람이 왼쪽 어깨에 아버지를 모시고 오른쪽 어깨에 어머니를 모시고 천년만년 의복과 음식과 평상과 침구와 의약을 풍족하게 하여 공양 했다고 하자. 도 그 부모가 어깨 위에서 오줌과 똥을 누더라도 자식은 그 은혜를 다 갚지 못할 것이다.


그대들은 알아야 한다. 부모의 은혜는 너무 지중하다. 우리를 안아주고 길러주고 때때로 보살펴주기를 쉬지 않는 까닭에 우리가 저 해와 달을 보게 된 것이다. 그래서 그 은혜를 갚기 어렵다고 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수행자들이여, 부모에게 공양하고 항상 효순하되 그 시기를 놓치지 말라. 그대들은 이와 같이 생각하고 공부해 나가야 하리라.“



증일아함 11권 제20《선지식품 善知識品》
부모은중 노래 / 김 무한


  이전글 대보적경 제3권1. 삼률의회 ③ 법성화 2018-06-06
  다음글 대보적경 제3권 1. 삼률의회 ③ [4] 법성화 2018-06-05

목록으로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 2001-2004 by Passkorea Co., Ltd. All rights reserved   

후원금보시함

신행상담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