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head9.jpg
Home 방송안내 신행생활 음악수필 불교강좌
 
  운영자인사
  운영자소개
  방송시간표
  생방송듣기
  방송대화방
  방송게시판
  윈앰프설치
  후원금보시

무창포불교대학





여행스케치


  방송게시판

 증일아함경25. 청춘의 아름다움은 어디로 갔나
普德華 2018-06-08 23:27:11, 조회 : 37, 추천 : 0
부처님이 사위성 기원정사에 계실 때의 일이다. 어느 날 제자들은 아침 탁발을 나갔다가 시간이 너무 일러 외도들이 있는 곳에서 쉬고 있을 때였다. 외도들은 비구들이 오는 것을 보고 “부처님의 가르침과 우리의 도道가 별로 다른 것이 없다”고 말했다. 비구들은 탁발을 마치고 돌아와 이 사실을 부처님게 아뢰고 과연 그런지를 여쭈었다.


“아니다. 그렇지 않다. 그들은 욕심과 육체와 느낌에 집착한다. 그러나 나는 그것이 가져올 화禍를 알고 있으므로 그것에 집착하지 말라고 가르친다. 왜냐하면 그것은 집착할 대상이 아니기 때문이다.


탐욕은 안眼. 이耳. 비卑. 설舌. 신身 다섯 감각기관이 색色. 성聲. 향香. 미味. 촉觸의 대상을 만나면 생긴다. 그러나 여기에 집착하면 근심이 생긴다. 예를 들어 어떤 사람이 어려움을 무릅쓰고 열심히 일을 해서 재물을 얻었다고 하자. 그는 고생 끝에 얻은 재물을 왕이나 도둑에게 빼앗기지 않으려고 여러 가지 방법을 생각했다. 그런데 땅에 묻으려니 뒤에 잊어버릴까 걱정이고, 이자를 놓자니 받지 못할까 걱정이고, 그냥 놔두자니 집안에 나쁜 자식이 태어나 탕진할까 걱정을 한다. 그러니 욕심은 큰 걱정이 되는 것이다.


육체는 어리거나 젊었을 때는 매우 아름답다. 그래서 아름다운 육체를 가진 사람을 보면 사랑하고 기뻐하게 된다. 그러나 여기에 집착하면 근심이 생긴다. 예를 들어 아무리 아름다운 여인이라 하더라도 나이가 80세 90세 100세가 되면 몸둥이는 낡은 수레처럼 이가 바지고 등이 굽고 숨이 가빠진다. 그것만 해도 걱정인데 중병에 걸려 누워서 대소변을 받아내면 더 걱정일 것이다. 아름답던 몸이 무너져 무덤으로 간다. 그 시체는 까마귀와 독수리가 와서 쪼아 먹거나 벌레가 와서 파먹는다. 짐승이 와서 반쯤 파먹다가 떠나면 창자와 피와 더러운 것들이 드러난다. 나중에는 그것마저 없어지고 뼈만 하얗게 남는다. 그 뼈는 다시 흩어져 나뭇가지처럼 굴러다닌다. 그러다가 긑내는 그것마저 썩어서 흙이 된다.
본래는 그처럼 아름답던 육체가 저렇게 변한 것을 보게 되면 즐거움이 도리어 괴로움이 되고 만다. 이것을 알게 될 때 얼마나 걱정스럽겠는가.


느낌이란 어떤 상태에 대해 즐거움과 괴로움과 괴롭지도 즐겁지도 않다고 느끼는 것이다. 그러나 여기에 집착하면 근심이 생긴다. 예를 들어 맛있는 것을 먹는 것은 즐거운 듯하지만 그 즐거움을 잃을까 걱정이 되고, 맛이 없는 음식을 먹고 괴로운 느낌이 되면 그런 느낌이 계속될까 걱정이 된다. 즐겁지도 괴롭지도 않은 상태에는 언제 괴로움이 찾아올까 걱정을 하게 된다.


그러므로 수행자들은 육신과 느낌에 집착하면 그것이 큰 걱정이 되고 괴로움이 되는 줄 알고 그 집착을 버려야 한다. 그대들은 항상 이렇게 생각하고 고요한 곳에서 고요히 명상하기를 게을리 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증일아함 12권 제21《삼보품 三寶品》제9경
무상 / 보현스님
성등 현수언 [2018-06-09] : 외도들은 부처님의 가르침과 외도들의 도가 별로 다른것이 없다고 말하는데 과연 그런지를 부처님께 여쭈었다 부ㅓ님은 그렇지 않다고 단호하게 대답하며 외도들은 욕심과 육체와 느낌에 집착하기 때문에 결국에는화를 가져온다는 가르침을 깨쳤습니다 보덕화법우님 감사합니
普德華 [2018-06-09] : 존경하옵는 학장님 소중한 댓글 고맙습니다. 더위에 건안하십시요_()_


  이전글 증일아함경26. 드러낼수록 아름다운 세 가... [1] 普德華 2018-06-09
  다음글 한권으로 읽는 빠알리 경전 63 [3] 법광(法光) 2018-06-08

목록으로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 2001-2004 by Passkorea Co., Ltd. All rights reserved   

후원금보시함

신행상담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