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head9.jpg
Home 방송안내 신행생활 음악수필 불교강좌
 
  운영자인사
  운영자소개
  방송시간표
  생방송듣기
  방송대화방
  방송게시판
  윈앰프설치
  후원금보시

무창포불교대학





여행스케치


  방송게시판

 증일아함경26. 드러낼수록 아름다운 세 가지
普德華 2018-06-09 11:11:14, 조회 : 33, 추천 : 0
부처님이 사위국 기원정사에 계실 때의 일이다. 어느 날 부처님은 수행자들에게 이렇게 말씀했다.


“덮어두면 아름답고 드러나면 아름답지 못한 일이 세 가지가 있고, 반대로 드러나면 아름답고 덮어두면 아름답지 못한 일도 세 가지가 있다.


어떤 것이 덮어두면 아름답고 드러나면 아름답지 못한 세 가지 원인인가, 첫째는 여자다. 여자는 덮어두면 아름답고 드러나면 묘하지 않다. 둘째는 바라문의 주술이다. 바라문의 주술은 덮어두면 아름답고 드러나면 묘하지 않다. 셋째는 삿된 소견이다. 삿된 소견은 덮어두면 아름답고 드러내면 묘하지 않다. 이것이 덮어두면 아름답고 드러내면 묘하지 않은 일이다.


이와는 반대로 어떤 것이 드러나면 아름답고 덮어두면 아름답지 못한 세 가지 일인가. 첫째는 해와 달이다. 해와 달은 드러나면 아름답고 덮어두면 아름답지 않다. 둘째는 여래의 법이다. 여래의 법은 드러나면 아름답고 덮어두면 아름답지 않다. 셋째는 여래의 말씀이다. 여래의 말씀은 드러나면 아름답고 덮어두면 아름답지 못한 일이다.


부처님은 이어 제자들에게 이렇게 당부했다.


“여자와 주술과 삿된 소견은 드러나지 않아야 가장 아름다운 것이다. 해와 달, 여래의 법과 여래의 말씀은 드러나야 가장 아름다운 것이다. 그러므로 수행자들이여, 여래의 법을 밝게 드러내고 덮어지지 않도록 힘쓰라. 그대들은 이와 같이 수행해나가야 할 것이다.”


증일아함12권 제22 《삼공양품 三供養品》제4경
부처님을 찾아가세 / 최영주
성등 현수언 [2018-06-12] : 드러내야 아름다운것 해와달 부처님 법과 부처님 말씀 너무 지당한 말씀 보덕화법우님 감사합니다.


  이전글 대보적경 제3권1. 삼률의회 ③ [2] 법성화 2018-06-09
  다음글 증일아함경25. 청춘의 아름다움은 어디로 ... [2] 普德華 2018-06-08

목록으로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 2001-2004 by Passkorea Co., Ltd. All rights reserved   

후원금보시함

신행상담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