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head9.jpg
Home 방송안내 신행생활 음악수필 불교강좌
 
  운영자인사
  운영자소개
  방송시간표
  생방송듣기
  방송대화방
  방송게시판
  윈앰프설치
  후원금보시

무창포불교대학





여행스케치


  방송게시판

 한권으로 읽는 빠알리 경전 66
법광(法光) 2018-06-13 23:48:32, 조회 : 46, 추천 : 0
  첨부파일 : 19762.jpeg (77kb)   다운 : 8

실제크기로 보기



ㅇ 연꽃이 더러움에 물들지 않듯이

부처님은 브라흐민 도나에게 말씀하셨다.

”브라흐민이여, 모든 번뇌가 내게서 버려졌소. 그것은 뿌리채 잘려졌고, 야자수의 그루터기처럼 다시는 자라지 못하게 되었고, 미래에 더 이상 다시는 번뇌가 일어나지 않도록 말살되었소. 마치 푸른 연꽃, 붉은 연꽃, 흰 연꽃이 물에서 생겨 자라지만, 물위로 올라와서는 물에 더럽혀지지 않고 서 있는 것처럼 여래도 이 세상에서 태어나 자랐지만, 이 세상을 극복하고, 이 세상의 더러움에 물들지 않습니다. 브라흐민이여, 나는 붓다입니다.”





ㅇ 붓다, 담마, 승가로 향함

길 가운데 ‘여덟 가지 바른 길’ 이 최상이고,
진리 가운데 ‘네 가지 거룩한 진리’ 가 최상이고,
담마 가운데 열반이 최상이다.
두발가진 자 가운데 (지혜의) 눈을 가진 분이 최상이다.

고따마의 제자들은 항상 잘 깨어있다.
밤이나 낮이나 언제나 부처님에 대한 마음집중에 머문다.
고따마의 제자들은 항상 잘 깨어있다.
밤이나 낮이나 언제나 담마(가르침)에 대한 마음집중에 머문다.
고따마의 제자들은 항상 잘 깨어 있다.
밤이나 낮이나 언제나 승가에 대한 마음집중에 머문다.





성등 현수언 [2018-06-14] : 부처님께 진리의 말씀을 듣는 사진이 인상 깊습니다.여래도 이세상에 태어나 자랐지만 이 세상을 극복하고 이 세상의 더러움에 물들지 않았다는 말씀이 감명 깊습니다.법광거사님 감사합니다.


  이전글 증일아함경29. 삼독심을 버린 자의 행복 普德華 2018-06-14
  다음글 대보적경 제3권1. 삼률의회 ③ [2] 법성화 2018-06-13

목록으로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 2001-2004 by Passkorea Co., Ltd. All rights reserved   

후원금보시함

신행상담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