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head9.jpg
Home 방송안내 신행생활 음악수필 불교강좌
 
  운영자인사
  운영자소개
  방송시간표
  생방송듣기
  방송대화방
  방송게시판
  윈앰프설치
  후원금보시

무창포불교대학





여행스케치


  방송게시판

 증일아함경45. 시댁식구를 교화한 며느리
普德華 2018-07-04 13:49:54, 조회 : 59, 추천 : 0
부처님이 사위성 기원정사에 계실 때의 일이다. 어느 날 기원정사를 기증한 수닷타 장자가 부처님께 달의 결혼 문제를 상의했다.


“저에게 수마제라는 딸이 있는데 만부성 滿富城의 滿財 장자가 며느리로 삼고 싶어 합니다. 그러나 만재 장자는 외도를 섬기는 사람입니다. 저는 그것이 마음에 걸립니다. 어떻게 하면 좋을 런지요?”


“수마제가 만재 장자의 며느리가 되면 그 집안에 이익을 주고, 많은 사람을 교화 할 것이다.”


수닷타는 부처님의 말씀을 듣고 보름 뒤에 수마제를 시집보내기로 했다.


그런데 결혼 직후 한 가지 문제가 생겼다. 만부성 사람들은 성안에 살던 처녀가 다른 성으로 시집을 가거나, 다른 성에 사는 처녀가 이곳으로 시집을 오는 것을 금하는 규칙이 있었다. 만재 장자는 수마제를 며느리로 삼음으로써 이 규칙을 어겨 벌칙을 받게 된 것이다. 만재 장자가 받아야 할 벌칙은 돼지를 잡아 국을 끓이고 고기와 술로 많은 범지 梵志를 공양하는 것이었다.


만재 장자는 벌칙을 받기 위해 음식을 준비하고 범지들을 초대했다. 만재 장자 집에 초대된 범지들은 모두 벌거벗은 나형외도 裸形外道들이었다. 만재 장자는 새로 시집온 며느리 수마제를 그들에게 인사시키려고 했다. 그러나 수마제는 그렇게 할 수 없다고 했다.


“저들은 벌거벗은 채 맨살을 법의 法衣라고 우깁니다. 그것은 분별이 있는 말이 아니며 부끄러움을 모르는 짐승과 같은 것입니다. 저는 그런 사람들에게 예배할 수 없습니다.”


그러자 이번에는 수마제의 남편이 나서서 “이분들은 우리가 하늘처럼 섬기는 사람들”이라면서 인사를 드리라고 했다. 그러나 수마제는 “예의를 모르는 짐승 같은 사람에게는 예배할 수 없다며” 완강하게 거절했다. 이 일로 만재 장자는 커다란 근심이 생겼다. 누각에 올라가 생각하니 수마제를 며느리로 삼은 것이 후회됐다.


그때 수발이라는 범지가 지나가다가 왜 그토록 근심에 싸였는가를 물었다. 만재 장자가 자초지종을 설명하자 수발은 며느리가 섬기는 부처님을 한 번 만나보라고 했다. 만재 장자는 며느리를 시켜 부처님을 뵙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부처님은 목갈라나, 카사파, 아니룻다, 수붓티, 라훌라, 출라판타카, 등을 먼저 보내고 당신은 나중에 사리풋타, 카운디냐, 아난다 등을 데리고 만재 장자의 집으로 갔다. 이 행차에는 파세나디 왕과 수닷타 장자도 동행했다.


만재 장자는 부처님의 거룩한 모습에 저절로 무릎을 꺾고 예배를 올렸다. 외도들은 그 모습을 보자 사자왕이 나타나면 모든 짐승들이 자취를 감추듯이 만재성을 떠났다. 부처님은 장자의 집에 들어가 공양을 받은 뒤 보시와 지계의 공덕으로 천상에 태어나는 법, 괴로움과 괴로움에서 벗어나는 사제법 四諦法을 설했다. 만재 장자를 비롯한 많은 사람들은 그 자리에서 번뇌가 사라지고 법안 法眼이 깨끗해졌다.



증일아함 제22권《수타품須陀品》제3경
안개구름 아래에서 / 강주현


  이전글 대보적경 제5권-2. 문변장엄회 ②/1) 무상... 법성화 2018-07-04
  다음글 증일아함경44. 석종사문은 모두 평등하다 普德華 2018-07-03

목록으로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 2001-2004 by Passkorea Co., Ltd. All rights reserved   

후원금보시함

신행상담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