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head9.jpg
Home 방송안내 신행생활 음악수필 불교강좌
 
  운영자인사
  운영자소개
  방송시간표
  생방송듣기
  방송대화방
  방송게시판
  윈앰프설치
  후원금보시

무창포불교대학





여행스케치


  방송게시판

 대보적경 제12권-3. 밀적금강역사회 ⑤
법성화 2018-11-07 22:19:11, 조회 : 31, 추천 : 0
  첨부파일 : phoopanotpics160900144.jpg (7kb)   다운 : 5

실제크기로 보기

“어떤 자리[本際]에 머물러서 수기를 받았는가.”

“진여(眞如)의 둘이 없는 자리·'나'가 없는 자리·사람과 수명이 없는 데 머무르며 진여에 머무른 것, 이것을 수기를 받았다 말하도다.”

“'나'와 '나의 것'이라는 자리는 어느 곳에 머물러 있는가.”

“여래의 머무르는 곳이로다.”

“그곳은 앎이 없나니 어떻게 알 바가 되는가.”

“그 아는 것이 아는 것 없는 것이 되도다. 만일 일러 말할 바가 없으면 말할 바 없다고 하도다.”

“만일 말할 바가 없다면 어떻게 가르칠 것인가.”

“가르침이란 가르칠 것이 없도다.”

“어떤 것을 가르침이 가르칠 것이 없다고 말하는가.”

“온갖 법이 다 가르칠 것이 없도다.”

“가르칠 바가 없다고 말하면 어떻게 알 것인가.”

“만일 가르칠 바가 없다면 아는 바가 이러하니라.”

“무엇이 가르침을 아는 것인가.”

“아는 바를 묻지 않음이로다.”

“어찌하여 아는 바를 묻지 않는가.”

“어떤 것을 앎[識]에 게으름이 없다 하는가.”

“스스로 '요의(要義)'에 돌아감이로다.”

“어떤 것을 스스로 요의에 돌아간다 말하는가.”

“무의(無義)'를 보지 않음이로다.”

“어떤 것을 무의를 보지 않는다 하는가.”

“'의'로써 하지도 않고 또한 무의도 아닌 것을 이에 의라고 하도다.”

“어떤 것을 의로써 알지도 않고 또한 무의도 아닌 것을 의라고 한다 하는가.”

“의로써 하지 않고 무의도 아닌 것이 그것이 곧 '도의(道義)'로다.”

“만일 무의로써 하면 법의(法義)를 이루지 않는가.”

“그 법의라는 것은 어떤 의를 말함인가. 그 의취라는 것은 곧 법 아님이 되나니 법이 된다 하지 못하리라.”

“어떤 것을 법이라 하는가.”

“법은 음향이 없는 것을 이에 법이라 하도다.”

“법에 음향이 없으면 무엇을 말하여 법이라 하는가.”

“저 법에 문자도 없는 것을 법이라 하나니 그 얻을 바가 없으며 법에 소리가 없으며 인사도 없도다.”

또 밀적금강역사에게 물었다.

“무엇을 얻을 것이라 말하는가.”

“족성자여, 만일 가히 얻을 것이 있다면 이것이 곧 일체 얻을 것 없는 것이요, 얻을 것을 여읜 것이니라.”

“이에 내가 여래를 일러 얻는다 말한다면 그것은 모든 법을 익히므로 이에 능히 얻는 것이로다.”

또 물었다.

“어찌하여 능히 '나'와 '나의 것'이란 마음이 적연하다 하여, 일체 나타낸 바 지혜의 밝음이 문자로 인하여 여래업을 연설한 것인데 얻을 것도 얻을 것 없음으로써 한것도 아니요, 마땅히 얻음으로써 한 것도 아니로다. 그 얻을 것이란 것이 무엇이 옳지 않은가.”

“입으로 말한 것이 옳지 않도다.”

“입으로 말한 것은 마음으로 문자에 의지한다 하여 곧 옳지 않다고 한다면 어떤 것을 옳다고 말하는가.”

“그 얻을 것이 없으면 저의 가르칠 것이 없고 그 가르칠 것이 없으면 아는 것은 곧 스스로 알지 못하고 남도 알지 못하며 스스로 알지 못하고 남도 알지 못하는 것을 이에 옳다고 하도다.”

“옳지 못하다는 것은 무엇을 근본으로 하며 옳다는 것은 무엇을 근본으로 하는가.”

“받는 것이 이 근본이니라.”

“받는 것은 무엇이 근본인가.”

“의지하는 바가 근본이 되도다.”

“의지하는 바가 무엇이 그 근본인가.”

“허위·망상이 곧 그 근본이로다.”

“허위·망상은 무엇이 그 근본인가.”

“허위·망상은 진로(塵勞)가 근본이로다.”

“허위·망상·진로는 무엇을 근본으로 하는가.”

“애착이 근본이로다.”

“애착은 무엇을 근본으로 하는가.”

“빛깔·소리·냄새·맛·세활(細滑)의 집착이 그 근본이로다.”

“무엇이 그 집착의 근본인가.”

“은애의 그 모임이 이 집착의 근본이로다. 이 모든 집착에 매이는 것이 없으면 곧 집착이 없다 말하리라.

적의여, 모든 은애의 맺음으로 집착한 바에 길이 집착함이 없을지니라. 모든 부처님이 법을 연설하심은 거듭 이 법을 말씀하신 것이다.”

밀적금강역사에게 수기를 주실 때에 오백 비구들이 번뇌가 다하고 마음이 열렸으며, 이백 보살이 무생법인을 얻었다.


----------------------------------------------------------


안치행/반야심경


  이전글 한권으로 읽는 빠알리 경전 157 법광(法光) 2018-11-07
  다음글 중아함경39. 함부로 신통을 보이지 말라 普德華 2018-11-07

목록으로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 2001-2004 by Passkorea Co., Ltd. All rights reserved   

후원금보시함

신행상담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