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head9.jpg
Home 방송안내 신행생활 음악수필 불교강좌
 
  운영자인사
  운영자소개
  방송시간표
  생방송듣기
  방송대화방
  방송게시판
  윈앰프설치
  후원금보시

무창포불교대학





여행스케치


  방송게시판

 중아함경58. 강을 건넜으면 뗏목은 버려라
普德華 2018-12-04 22:02:22, 조회 : 66, 추천 : 0
부처님이 사밧티 기수급고독원에 계실 때의 일이다. 그 무렵 출가하기 전에 소리개를 길들이다가 출가한 아리타 비구는 이런 말을 하고 다녔다.


“나는 부처님이 욕심을 부려도 장애가 없다고 말하는 것으로 안다.”


다른 비구들이 그의 잘못된 소견을 고쳐 주려고 했으나 아리타는 말을 듣지 않았다. 비구들은 이 사실을 부처님께 아뢰었다. 부처님은 아리타를 불러 사실 여부를 확인하고 크게 나무란 뒤 여러 비구들에게 물었다.


“그대들은 내가 어떻게 설법한다고 알고 있는가?”


“부처님께서는 욕심이 장애가 있다고 설법하셨나이다. 욕심은 비유하면 불구덩이와 같으며 독사와 같다고 말씀하셨나이다.”


“그렇다. 그대들은 나의설법을 잘 이해하고 있다. 그러나 저 어리석은 비구는 내 설법을 거꾸로 이해하고 있다. 내가 설법하는 것은 법을 바르게 가르쳐 고통에서 벗어나도록 하기 위한 것인데 그 뜻을 바로 알지 못하면 고통만 더욱 커질 것이다. 비유하면 이렇다. 어떤 어리석은 사람이 뱀을 잡으러 숲으로 들어가 큰 뱀을 잡았다. 그는 뱀을 포획하기 위해 뱀의 허리를 잡았다가 도리어 뱀에게 물려 큰 고통만 받는 것 같다. 그러나 지혜로운 사람은 뱀을 포획할 때 먼저 쇠막대기로 대가리를 눌러 움직이지 못하게 하고 손으로 목을 잡아 뱀을 포획하는 것과 같다.”


부처님은 다시 뗏목의 비유를 들어 비구들을 가르쳤다.


“어떤 사람이 물살이 센 강가에 이르러 강을 건너고자 나무와 풀을 엮어 뗏목을 만들었다. 그는 그 뗏목을 타고 무사히 저쪽 언덕으로 건너갔다. 그러나 강을 건넌 뒤에는 그 뗏목을 메고 갈까 놔두고 갈까 고민에 빠졌다. 비구들이여, 너희들 생각에는 어떠하냐? 그 사람이 뗏목을 메고 가야 하는가, 놔두고 가야 하는가?”


“강을 건넜으면 놔두고 가는 것이 더 유익합니다.”


“그렇다. 너희들은 이 뗏목 비유의 뜻을 안다면 응당 법도 버려야 하거늘, 하물며 법이 아닌 것에 집착해야 하겠는가?”




중아함 54권 200경《아리타경阿梨吒經》
진리의 빛 / 최은수
성종(性宗) [2018-12-05] : 보덕화 법우님, 안녕하세요? 올려주신 경전의 말씀은 내일(목요일) 아침방송에서 공부하도록 하겠습니다. 항상 감사드립니다.


  이전글 한권으로 읽는 빠알리 경전 168 [1] 법광(法光) 2018-12-05
  다음글 대보적경 제14권-3. 밀적금강역사회 ⑦ [2] 법성화 2018-12-02

목록으로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 2001-2004 by Passkorea Co., Ltd. All rights reserved   

후원금보시함

신행상담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