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head9.jpg
Home 방송안내 신행생활 음악수필 불교강좌
 
  운영자인사
  운영자소개
  방송시간표
  생방송듣기
  방송대화방
  방송게시판
  윈앰프설치
  후원금보시

무창포불교대학





여행스케치

여성복베러앤


  방송게시판

 한권으로 읽는 빠알리 경전 260
법광(法光) 2019-06-10 00:34:47, 조회 : 46, 추천 : 0



ㅇ 희론에 물들지 않는 분
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 어느 때 부처님은 사꺄족들이 사는 곳에 계셨는데 까삘라왓투의 니그로다 승원에 계셨다. 부처님은 탁발에서 돌아와 공양을 마치고 낮 동안의 명상을 위해 마하와나 숲으로 가셔서 어린 벨루와 나무 아래 앉으셨다.

그때 사꺄족의 단다빠니는 산책하러 마하와나로 갔다가 부처님이 계신 곳으로 갔다. 그는 부처님께 인사를 하고 지팡이에 기대서서 이렇게 말하였다.

“[교만한 투로] 사문의 견해는 무엇이오? 무엇을 가르칩니까?”

“벗이여, 나는 이 세상의 어느 누구와도 논쟁하지 않습니다. 감각적 쾌락에서 떠나고, 의혹을 떠나고, 걱정을 끊어버리고, 존재의 어떤 영역에 대한 갈애도 없이 머무는 사람은 더러움에 물든 인식에 사로잡히지 않습니다. 이것이 나의 가르침이고 나의 견해입니다.”

부처님의 이런 대답에 단다빠니는 머리를 흔들고, 혀를 내두르고, 이마를 찡그리고 지팡이를 짚고 그 자리를 떠났다.

부처님은 저녁나절 명상을 끝내고 다시 니그로다 승원으로 돌아오셔서 비구들이 모인 자리에서 단다빠니와의 대화 내용을 모두 이야기 하셨다. 그때 어떤 비구가 이런 질문을 하였다.

“부처님, 이 세상 어느 누구와도 논쟁하지 않는다는 것은 무엇이며, 어떻게 더 이상 그런 더러움에 물든 인식에 사로잡히지 않습니까?”

“비구들이여, 인간을 괴롭히는 희론에 물든 인식과 개념이 있는데, 만일 그것에서 기뻐할 것도 없고, 환영할 것도 없고, 집착할 것도 없다는 것을 발견하게 되면, 그것은 잠재적 집착의 끝이며, 증오의 끝이며, 잘못된 견해의 끝이며, 의심, 자만심, 존재에 대한 욕망, 무지의 논쟁, 비난, 악의, 거짓말의 끝이며, 여기에서 악하고 바람직하지 않은 것들이 남김 없이 소멸한다.”

이와 같이 부처님은 가르치셨다.





몇년이나 산다고(회심곡) - 김영임



  이전글 대보적경 제21권-7. 피갑장엄회(被甲莊嚴會... 법성화 2019-06-11
  다음글 무비스님이 가려 뽑은 불교명구 365-078 普德華 2019-06-09

목록으로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 2001-2004 by Passkorea Co., Ltd. All rights reserved   

후원금보시함

신행상담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