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head9.jpg
Home 방송안내 신행생활 음악수필 불교강좌
 
  운영자인사
  운영자소개
  방송시간표
  생방송듣기
  방송대화방
  방송게시판
  윈앰프설치
  후원금보시

무창포불교대학





여행스케치

여성복베러앤


  방송게시판

 무비스님이 가려 뽑은 불교명구 365-080
普德華 2019-06-12 20:14:53, 조회 : 32, 추천 : 0
옛 부처나기 전에 역력하게 한 모양 뚜렷하였네.
           석가도 오히려 알지 못했거늘
           가섭이 어찌 전할 수 있으랴.


  古佛未生前 凝然一相圓 釋迦猶不會 迦葉豈能傳
  고불미생전 응연일상원 석가유불회 가섭기능전


             -금강경오가해


            .....................................


불법은 마음의 법이다. 마음의 법을 깨달아서 무수한 가르침을 전개하였다. 선(禪)이 있고, 교(敎)가 있고, 율(律)이 있고, 계, 정, 혜 삼학이 있다. 펼치면 팔만대장경이지만 거두어들이면 한 마음이다. 이 한 마음의 이치는 부처님이 만들어 낸 것이 아니다. 본래 있었다. 최초의 부처님인 위음왕(威音王)부처님 이전에 이미 있었다. 확실하고 뚜렷하게 있었다. 그 사실을 아마도 석가는 모르리라. 석가는 알고 모르고 하는 존재가 아니기 때문이다. 석가는 모르는 일을 석가의 제자인 가섭 존자에게 어떻게 전할 수 있겠는가.


세존이 세 곳에서 마음을 전했다는 삼처전심의 일도 모두 헛소리다. 실은 이 말이 진실이다. 전할 수 있는 것도 아니며, 전해지는 것도 아니다. 만고에 진실한 명언이다. 지극히 고차원적 인격을 벗어난 격 밖의 소식같이 들리지만, 가만히 생각해 보면 모를 일도 아니다. 그러나 석가도 모른다는 말은 이 한 물건에 대한 최상의 격찬이다. 매우 통쾌한 표현이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의 입에 회자된다.



  홀로피는 연꽃 / 김무한


  이전글 한권으로 읽는 빠알리 경전 261 법광(法光) 2019-06-12
  다음글 대보적경 제21권-7. 피갑장엄회(被甲莊嚴會... 법성화 2019-06-12

목록으로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 2001-2004 by Passkorea Co., Ltd. All rights reserved   

후원금보시함

신행상담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