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head9.jpg
Home 방송안내 신행생활 음악수필 불교강좌
 
  운영자인사
  운영자소개
  방송시간표
  생방송듣기
  방송대화방
  방송게시판
  윈앰프설치
  후원금보시

무창포불교대학





여행스케치


  방송게시판

 무비스님이 가려 뽑은 불교명구 365-126
普德華 2019-08-12 10:38:29, 조회 : 44, 추천 : 0
부처란 중생의 마음속 부처다.
모두들 자신의 근기가 감당할 수 있는 정도를따를 뿐
달리 다른 물건이 아니다.
일체 모든 부처의 근원자리를 알고자 하는가.
다만 자신의 번뇌 무명이 본래로 부처이니라.


佛是衆生心裏佛 隨自根堪無異物
불시중생심리불 수자근감무이불

欲知一切諸佛源 但自無明本是佛
욕지일체제불원 단자무명본시불


      - 보조 지눌


  .................................................


  부처란 결코 다른 것이 아니다. 모든 사람들의 마음속에 있는 것이다. 사람 사람들의 마음속에 있는 것이지만 그 부처의 모습과 작용은 각각 다르다. 각자의 그릇과 근기에 따라 그 나타나는 모습과 작용이 다르다. 마치 30볼트의 전구는 30볼트만큼만 그 빛을 비추고, 100볼트의 전구는 100볼트의 비추는 것과 같다. 1천 볼트, 또는 1만 볼트의 전구라면 그 빛도 도한 다를 것이다. 그러나 그 전기의 성질은 조금도 다르지 않다. 그 다른 바가 없는 성질을 전기라고 하듯 사람들의 근기 정도가 어떠하든 그 본성은 똑같은 부처인 것이다.


  그렇다면 그 부처의 근본은 무엇인가. 사람들의 번뇌와 무명이 부처의 근본이다. 어둠이 밝음이고 밝음이 어둠이듯 어둡다고 생각하는 번뇌 무명이 곧 부처인 것이다. 그러므로 탐.진.치 삼독과 번뇌 무명을 가득히 가지고 있는 모습 그대로가 부처인 것이다. 세상을 비추든 비추지 못하든 그것은 본래의 부처와는 관계가 없다.




나무 관세음보살 / 능인스님


  이전글 대보적경 제24권-7. 피갑장엄회 ④ 법성화 2019-08-13
  다음글 한권으로 읽는 빠알리 경전 282 법광(法光) 2019-08-11

목록으로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 2001-2004 by Passkorea Co., Ltd. All rights reserved   

후원금보시함

신행상담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