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head9.jpg
Home 방송안내 신행생활 음악수필 불교강좌
 
  운영자인사
  운영자소개
  방송시간표
  생방송듣기
  방송대화방
  방송게시판
  윈앰프설치
  후원금보시

무창포불교대학





여행스케치


  방송게시판

 무비스님이 가려 뽑은 불교명구 365-275
普德華 2020-03-22 22:06:48, 조회 : 22, 추천 : 0
누가 생각이 없으며 누가 생멸이 없는가.
만약 진실로 생멸이 없으면 불 생멸도 없다.
나무로 만든 사람을 불러서 물어 보라.
부처가 되기 위해서 공덕을 베푼다면 언제 이루어질 것인가.

誰無念 誰無生 若實無生無不生
수무념 수무생 약실무생무부생
喚取機關木人問 求佛施功早晩成
환취기관목인문 구불시공조만성

  -증도가, 영가 현각


  「증도가」는 깨달음의 노래다. 영가 현각 스님이 『유마경』을 보다가 깨달음을 얻고 조계산의 육조 혜능 스님에게 가서 그의 깨달음을 인가 받았다. 그리고 자신의 깨달음에 대한 내용을 노래로 지어서 천하에 알렸다. 그 후 수많은 조사들이 모두 이 「증도가」를 수지 독송하며 법문이나 저술에 많이 인용하였다. 세존에게 깨달음의 세계를 적나라하게 펼쳐보인 『화엄경』이 있다면, 영가 스님에게는 이 「증도가」가 있다고 할 수 있다. 모든 수행자들의 안목이 되며 부처가 되려는 불자들의 바른 길을 안내한다. 선시의 백미(白眉)로서 특히 선자(禪者)들이 애송한다. 그래서 「증도가」의 가르침으로서 바른 견해로 삼는다.


  흔히 일반적인 불교 상식으로 부처가 되려면 마음에서 일어나는 온갖 생각을 제거하여 무념의 경지에 이르러야 하고, 생멸이 들끓는 현재의 상태에서 불생불멸의 경지를 터득해야 한다고 알고 있다. 그러나 영가 스님의 말슴은 다르다. 어느 누가 불법의 궁극을 무념(無念)이며 무생(無生)이라 햇던가. 실로 생각이 없고 생멸이 없다면 그것은 나무로 만든 로봇이다. 살아 있는 사람이라고 할 수 없다.


  부처가 언제 목석이던가. 부처는 살아 있는 사람이다. 생각과 생멸이 활발하게 작용하는 대기대용(大機大用)의 존재다. 만약 어떤 과정을 거쳐서 생멸이 없는 경지에 이르렀다 하더라도 그것이 제대로 된 공부라면 생멸만 없는 것이 아니라 불생불멸(不生不滅)도 없다. 불생불멸이 없다는 것은 왕성하게 생멸한다는 뜻이다. 생각이 많고 생멸이 왕성해야 부처라는 뜻이다.


  만약 무념과 무생이 불교 궁극의 경지라면, 무념무생은 나무로 만든 로봇과 같은 존재이니 그에게 가서 물어 보라고 하고 있다. 무념무생이 되기 위해서 공을 닦고 수행을 하며 좌선을 한다. 별의별 방법을 다 동원한다. 그런데 그렇게 해서 이른 경지가 저 나무로 만든 로봇과 같은 존재라면 로봇에게 물어 보는 것이 옳겠다는 생각이다.


  부처란 본래로 그렇게 존재하는 것임을 알면 그것으로 끝이다. 사람마다 수행하기 이전부터 본래로 갖추고 있는 것이며, 개개인이 가만히 있어도 모두 완전무결한 것이다. 달리 무슨 방법이 필요치 않다. 방법을 스면 오히려 어긋나는 것이 이 도리다. 이것이 불자의 견해이며, 선자의 안목이다.



  춘몽 / 자명스님
성종(性宗) [2020-03-23] : 보덕화 법우님, 안녕하세요? 올려주신 경전의 말씀은 모레(수요일) 아침방송에서 공부하도록 하겠습니다. 항상 감사드리며, 특히 코로나 19에 각별히 유의하시어 건강하시길 기원드립니다.


  이전글 대보적경 제32권-11. 출현광명회 ③ 법성화 2020-03-24
  다음글 대보적경 제32권-11. 출현광명회 ③ 법성화 2020-03-22

목록으로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 2001-2004 by Passkorea Co., Ltd. All rights reserved   

후원금보시함

신행상담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