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head9.jpg
Home 방송안내 신행생활 음악수필 불교강좌
 
  운영자인사
  운영자소개
  방송시간표
  생방송듣기
  방송대화방
  방송게시판
  윈앰프설치
  후원금보시

무창포불교대학






  방송게시판

 무비스님이 가려 뽑은 불교명구 365-351
普德華 2020-08-01 21:15:18, 조회 : 15, 추천 : 0
먼지 하나에 다 모였으니 합한 것이 아니며,
온 우주에 흩어져 있으나 나눠진 것이 아니다.
빛과 조화를 이루었으나 한 무리를 짓지 않고.
먼지와 함께 있어도 물들지 않는다.

聚一塵而非合 散衆刹而非分 和光而不群 同塵而不染
취일진이비합 산중찰이비분 화광이부군 동진이불염

   -유심결, 영명 연수


  불교의 경전이나 어록에는 일심(一心)을 설명하는 말씀이 대단히 많다. 이 글은 영명 연수 선사의 「유심결」인데, 그 표현이 은근하고 아름다우며 문장이 아주 빼어나다.


  마음은 하나의 작은 만지에 모일 수도 있다. 그러나 무한히 크고 넓은 마음이 모이고 모여 한 덩어리로 합해져서 그 작은 먼지에 모인 것이 아니다. 작은 것은 그냥 그렇게 작아지는 것이다. 물론 큰 것 또한 그냥 그렇게 커진다. 커지고 작아짐이 자유자재하다. 이러한 작용과 능력이 또한 마음의 신비함이다. 그리고 이와 같은 능력은 어떤 특정인의 것만은 아니다. 누구나 똑같다.


  마음은 온 우주에 흩어져 있으나, 그 마음이 하나하나 분리 되거나 나뉘어져서 그렇게 된 것은 아니다. 아무런 흔적도 없이 그냥 그대로 온 우주에 흩어져 있을 수 있다. 어던 형상을 가진 물질처럼 만들어진 것이 아니기 때문에 그와 같은 신통변화가 자유자재하다. 이것이 또한 마음의 신비함이며 본연의 모습이다.


  마음은 또한 지극히 성스럽고 현명하고 선량하고 명철한 경지에서 함께 더불어 조화를 이루며 하나가 되지만, 같은 무리를 짓지는 않는다. 같은 무리를 짓지 않기 때문에 성스럽고 현명하고 선량하고 명철한 것과 정반대의 길을 갈수도 있는 것이 또한 마음이다. 이러한 능력과 신통함이 마음의 본래 가진 기능이며 능력이다.


마음은 또한 세속적인 어떤 추함과 비리, 부정, 악함, 번뇌와 함께하더라도 그것에 물들지 않는다. 흔히 악에 물들었다고 하는 것은 사람의 본래 마음이 아니다. 다만 한동안의 인습(因習)일뿐이다. 잠깐 동안의 습기는 마음과는 다르다. 그러므로 악이든 선이든 묻었다가 씻겨지고 씻겼다가 다시 묻고 하는 것이다. 마음은 그와 같은 작용이 오고가는 광장이다.


  마음의 광장에는 하루 동안 악한 사람도 놀다 가고 선한 사람도 놀고 간다. 아이들의 온갖 놀이도 지나가고 어른들의 의미 있고 엄숙한 행사도 지나간다. 그러나 광장은 언제나 텅비어 동요하지 않듯이, 우리들의 마음도 그러한 일에 물들지 않고 여여하다. 그렇게 여여한 것이 우리들의 본래 마음이므로, 모이고 흩어지고 곱고 추함에 관여하지 말아야 한다. 오직 여여할 뿐이다.



  마음이 부처라면 / 하윤주
성종(性宗) [2020-08-02] : 보덕화 법우님, 올려주신 경전의 말씀은 내일(월요일) 아침방송에서 공부하겠습니다. 항상 감사드리며 무덥고 습한 장마철에 가족 모두 건강하시길 기원합니다.


  이전글 대보적경 제37권 - 12. 보살장회 ③/4) 여... [2] 법성화 2020-08-02
  다음글 대보적경 제37권 - 12. 보살장회 ③/4) 여... 법성화 2020-08-01

목록으로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 2001-2004 by Passkorea Co., Ltd. All rights reserved   

후원금보시함

신행상담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