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head9.jpg
Home 방송안내 신행생활 음악수필 불교강좌
 
  운영자인사
  운영자소개
  방송시간표
  생방송듣기
  방송대화방
  방송게시판
  윈앰프설치
  후원금보시

무창포불교대학




  방송게시판

 (28) 불교성전-제1장 거룩한 부처님
법광(法光) 2021-10-22 01:10:39, 조회 : 28, 추천 : 0



제1장 거룩한 부처님




6절 위대한 열반



8항 _ 쌍림열반상 雙林涅槃相


<내게는 스승의 주먹이 없다>

카필라국 정반왕의 아들로 태어난 싯다르타 태자는 스물아홉 살에 성을 나와 온갖 고행 끝에 마침내 독자적인 수행을 택하여 보리수 아래에서 깨달음을 이루시어 부처님이 되셨다. 서른다섯에 부처님이 된 이래 단 하루도 중생을 관찰하지 않은 날이 없었고, 진리를 들려주기 위해 아무리 먼 길도, 그 어떤 어려운 상황도 마다하지 않았다. 길에서 태어나 길에서 지내며 세상 곳곳에 지혜를 전파하고 저들을 당신과 같은 경지로 인도하느라 평생 길을 걸으셨던 부처님도 어느 사이 80세에 접어들었다. 노년의 부처님은 여전히 아침마다 탁발을 나서고 교화를 하기 위해 맨발로 길을 나섰는데 자주 노환에 시달리기도 하셨다.

바이샬리 근처 벨루와 마을에 도착한 어느 날 부처님에게 병고가 찾아왔다. 홀로 조용히 정진으로 병을 다스리던 부처님은 병에서 나으시자 간병실에서 나와 그늘 아래에 앉으셨다. 그러자 아난은 부처님께 다가가서 절을 올리고 한 곁에 앉아서 이렇게 말씀드렸다.

“세존이시여, 저는 세존께서 인내하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저는 세존께서 회복하시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세존이시여, 세존께서 아프셨을 때 제 몸은 술 취한 것과 같았고, 방향감각을 잃어버렸고, 어떤 판단도 내릴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도 저는 '세존께서는 비구 승가를 두고 아무런 분부도 없으신 채 완전한 열반에 들지는 않으실 것이다'라고 안심하고 있었습니다."

“아난이여, 비구 승가는 나에 대해서 무엇을 더 바랍니까? 나는 안과 밖이 없이 법을 설하였습니다. 세상의 어떤 스승은 법을 주먹 속에 감추며 마지막까지 제자들의 복종과 이양을 바랍니다. 그러나 여래가 가르친 법들에는 '스승의 주먹'과 같은 것이 따로 없습니다.

아난이여, '나는 비구 승가를 거느린다'거나 '비구 승가는 나의 지도를 받는다'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비구 승가에 대해서 무엇인가를 당부할 것입니다. 그러나 여래에게 그런 생각이 없는데 여래가 비구 승가에 대해서 무엇을 당부한단 말입니까?

아난이여, 이제 나는 늙었습니다. 인생의 긴 시간을 보냈고 이제 내 나이 여든이 되었습니다. 낡은 수레가 가죽끈에 묶여서 간신히 움직이는 것처럼 여래의 몸도 가죽끈에 묶여서 겨우 살아간다고 여겨집니다. 하지만 어떤 생각도 느낌도 여래를 흔들지 못합니다. 그런 고요한 마음의 삼매에 머물러 있을 때면 여래의 몸은 더욱더 편안해집니다. 그대들은 자신을 등불로 삼고, 자신을 귀의처로 삼아 머물러야 합니다. 남을 귀의처로 삼아 머물러서는 안 됩니다. 법을 등불로 삼고, 법을 귀의처로 삼아 머물러야 합니다. 다른 것을 귀의처로 삼아 머물러서는 안 됩니다.”

부처님은 아난에게 이렇게 당부하셨다.



<최후의 열반을 예고하시다>

어느 날 바이샬리로 탁발을 다녀오신 부처님은 아난을 불러서 짜빨라 탑묘로 향하셨다. 그곳에서 “수행을 완성한 여래는 원한다면 일 겁이나 그 이상 세상에 머물 수 있다”라는 암시를 아난에게 주셨다. 하지만 아난은 이 암시를 알아차리지 못해서 부처님에게 세상에 더 오래 머무시기를 청하지 않았다. 부처님이 세상에 존재하여 중생들이 깨달음을 얻는 것을 몹시 꺼렸던 마왕 파순은 부처님 앞에 나타나서 어서 최후의 열반에 드시라고 재촉했다. 부처님은 그에게 말씀하셨다.

“파순이여, 조용하라. 오래지 않아 여래는 완전한 열반에 들 것이다. 석 달이 넘지 않아 여래는 완전한 열반(반열반)에 들 것이다."

부처님의 반열반 선언이 끝나자 세상은 진동하였다. 깜짝 놀란 아난이 부처님에게 다가와 그제야 비로소 청하였다.

“세존께서는 천상의 신들과 많은 사람의 이익과 행복을 위하고 세상을 가엾게 여기시어 일 겁을 더 머물러주소서.”

하지만 부처님은 아난에게 말씀하셨다.

“아난이여, 나는 예전부터 사랑스럽고 마음에 드는 모든 것과는 헤어지기 마련이라고 그대에게 말했습니다. 형성된 것은 모두 부서지기 마련이거늘 그런 것을 두고 절대로 부서지지 말라고 한들 무슨 소용이 있습니까?"

이후 부처님은 바이샬리를 거쳐 보가나가라로 향해 걸음을 옮겼다. 보가나가라에서 부처님은 말씀하셨다.

“비구들이여, 네 가지 큰 권위를 설하겠습니다. 누군가가 자신은 세존의 면전에서 듣고 받아 지녔다면서 '이것이 바로 법이고 율이고 스승의 가르침이다'라고 주장한다면 그런 비구의 말을 인정하지도 반박하지도 말아야 합니다. 인정하지도 반박하지도 않은 채로 그 말 하나하나를 주의 깊게 들어서 경과 율에 비추어 보아야 합니다. 이것이 첫 번째 권위입니다. 두 번째로, 장로들과 큰스님들이 계시는 승가에서 듣고 받아 지녔다면서, 세 번째로, 많이 배우고 가르침에 정통한 장로 비구들의 면전에서 받아 지녔다면서, 네 번째로, 많이 배우고 가르침에 정통한 장로 비구 한 분의 면전에서 받아 지녔다면서 '이것이 바로 법이고 율이고 스승의 가르침이다' 라고 주장한다면 그런 비구의 말을 인정하지도 반박하지도 말아야 합니다. 인정하지도 반박하지도 않은 채로 그 말 하나하나를 주의 깊게 들어서 경과 율에 비추어 보아야 합니다. 이것이 네 가지 권위입니다."





바람부는 날에는 너에게로 가고 싶다 - 심진스님

眞虛性宗 [2021-10-22] : 법광 거사님, 안녕하세요? 올려주신 불교성전은 내일 10월 23일(토요일) 아침방송에서 공부하겠습니다. 항상 감사드립니다.


  이전글 유마경(무비스님 강설)-47 普德華 2021-10-22
  다음글 유마경(무비스님 강설)-46 普德華 2021-10-21

목록으로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 2001-2004 by Passkorea Co., Ltd. All rights reserved   

후원금보시함

신행상담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