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head9.jpg
Home 방송안내 신행생활 음악수필 불교강좌
 
  운영자인사
  운영자소개
  방송시간표
  생방송듣기
  방송대화방
  방송게시판
  윈앰프설치
  후원금보시

무창포불교대학




  방송게시판

 대보적경 제65권 - 16. 보살견실회 ⑤10) 야차수기품(夜叉授記品)
법성화 2022-08-08 05:54:06, 조회 : 28, 추천 : 0
대보적경 제65권

16. 보살견실회 ⑤

10) 야차수기품(夜叉授記品)

그 때 다시 8억의 야차들이 모든 아수라와 가루라와 용녀와 용왕과 구반다와 건달바 등이 여래께 공양하는 것과 수기하신 것을 보고 기뻐하며 모두가 흐뭇해 있기 어려운 일이라는 마음을 내고 전에 없었던 일이라 여기고 부처님 세존의 지혜가 그지없고 가장 높고 뛰어나면서 걸림이 없고 불가사의함을 알았으며, 다시 법문의 차례를 듣게 되자 부처님 세존께서는 길잡이[導師]라는 생각을 하고, 또 부처님께서는 그지없는 지혜를 지녔다는 생각을 하였다. 저희들이 지금 세간을 이롭게 한 이를 찬탄하는 것은 부처님께서는 지혜의 힘이 구족하기 때문이요 그지없고 한량없어 큰 바다와 같기 때문이니 인간의 사자[人師子] 몸 같을 이 없나이다. 수미산도 가볍고 무거움을 알 수 있고 허공도 넓고 좁음을 알 수 있으되 여래께서 지니신 지혜의 힘은 모두를 측량할 수 없나이다. 중생들의 공경과 믿음 아시고 이 때문에 받아들여 모두 제도하시며 그 제도된 이들의 갈 곳도 아시나니 그러므로 부처님께서는 견줄 데 없고 같을 이가 없나이다.

그들이 닦은 선악의 경계 따라 온갖 태어날 곳과 그가 받을 몸이며 그 근기와 믿음으로 받아야 할 것도 아시나니 그러므로 부처님께서는 견줄 데 없고 같을 이가 없나이다. 탐욕의 나쁜 행과 성냄의 나쁜 행과 어리석은 행도 부처님께서는 다 아시며 교만과 질투도 이와 같나니 그러므로 부처님께서는 견줄 데 없고 같을 이가 없나이다. 중생이 지금 허물이 많으면 여래는 그 업도(業道)를 잘 아시며 세존은 그것을 민첩하고 예리하게 아시나니 그러므로 부처님께서는 견줄 데 없고 같을 이가 없나이다. 선서께서는 모든 세간 잘 보시나니 그 방면을 따라 잘못 지은 것과 말로써 상실하게 된 것도 세존께서는 그 모두를 남김없이 보시나이다. 6도(道) 가운데서 얼마 동안 머물면서 그 많고 적음에 따라 받게 될 고통과 그리고 받게 될 갖가지 몸도 세존께서는 모두 다 아시고 보시나이다.

그 번뇌의 힘을 따라 일어나게 되어 방편과 업을 짓는 것과 업에 따라 받게 될 갖가지 고통도 길잡이께서는 모두 환히 아시나이다. 그가 해탈하는 방법[道]을 구함에 따라 불법 가운데 이미 출가하여 부지런히 성인의 도 닦고 배운 뒤 모든 번뇌 끊어짐도 모두 아시나이다. 불법 가운데서 어떤 범부가 출가해서도 이치 몰라서 밝은 사람 미묘한 법 비방하는 것도 세존께서 그 모두를 잘 아시나이다. 바른 법을 비방하는 모든 사람이 업행(業行)으로 얻게 되는 많은 고뇌와 지옥에 따라 얼마 동안 있을 것도 여래는 또한 구족하게 아시나이다.

부처님을 깊이 공경하고 믿은 뒤에 출가하여 바른 법장(法藏) 받아 지니고 모든 법이 공임을 관찰하시어 모든 존재의 길[有道] 끊어 없애며 모든 세계를 원하지 않으며 이 몸은 마치 요술과 같다고 관찰하며 모든 음성도 메아리와 같음을 알면서 도(道)에 굳게 머무른 이도 아시나이다. 같을 이 없는 큰 길잡이를 찬탄함으로 저는 복덕을 얻게 되리니 이 복덕으로써 부처되기 원하오며 또한 중생이 저절로 성숙해지리다.그 때 세존께서는 야차들의 깊은 신심을 아시고 나서 빙그레 웃으셨다. 그러자 그 때 혜명 마승 비구가 게송으로써 물었다.

인간 세계 사자께서 웃으시니 원컨대 그 까닭을 말씀하여 주소서. 모든 부처님의 웃음 까닭 없지 않으시리니 미소 지으시는 인간 세계의 달 같으신[人中月]이여.
지금 이 대중들 모두 의심 가짐은 길잡이의 미소를 본 까닭이옵니다. 원컨대 세존께선 의심 없애주시어 모든 이들 기쁨을 얻게 하소서. 지금 부처님을 믿게 된 이와 그리고 미묘한 바른 법을 아는 이와 그 마음 견고하여 동요하지 않는 이들에게 부처님께서는 널리 말씀하여 듣게 하소서. 이 대중들 모두가 의심을 품고 다 같이 여래 얼굴 쳐다보나이다. 오늘 어떤 일이 있었나이까? 세존께선 이 의심을 끊어주소서. 오늘 누가 큰 신력을 나타내었나이까? 오늘 누가 큰 정진을 일으켰나이까? 오늘 누가 부처님의 친우(親友)가 되었나이까? 이 대중들에게 원컨대 드러내어 주소서. 거룩한 모니께서 세간 가엾이 여기어 모든 의혹을 끊어 없애주소서. 천상·인간 대중들이 듣게 된다면 오늘 반드시 크게 기뻐하리다.


-다음에-


------------------------------------------------------------


산공스님/옴마니 반메훔


  이전글 (168) 불교성전-제3장 보살의 길 법광(法光) 2022-08-09
  다음글 대보적경 제64권 - 16. 보살견실회 ④ 9) ... [1] 법성화 2022-08-06

목록으로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 2001-2004 by Passkorea Co., Ltd. All rights reserved   

후원금보시함

신행상담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