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head9.jpg
Home 방송안내 신행생활 음악수필 불교강좌
 
  불교의용어
  불교의상식
  불교의교리
  경전공부방
  불교예불문
  佛心갤러리

무창포불교대학





여행스케치


  불교의용어

 부처님의 열가지 이름 - 여래십호(如來十號)
性宗 2012-03-21 06:49:42, 조회 : 1,551
십호(十號)란 말 그대로 부처님의 열 가지 이름을 말하는 것입니다. 이 열 가지 이름은 부처님에게 갖추어진 공덕상을 설명하는 내용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그 각각은 아래와 같습니다.

1. 여래(如來)

범어로 'tathagata'를 의역한 말로 한역 경전에서는 '多陀阿伽陀'·'多陀阿伽度'로 음역하고 있습니다. 이 말은 범어 tatha+gata가 합성된 말인데 '모든 부처님들과 같은 길을 걸어서 그 와 같이 이 세상에 오신 분'이란 뜻입니다. 즉 우연이나 기적으로 오신 것이 아니라 '여실 (如實)한 진리를 따라서 이 세상에 오셔서 진리를 보여주시는 분'이란 뜻을 담고 있습니다.

2. 응공(應供)

응공은 범어 'arhat'를 의역한 말인데 한역 경전에서는 '阿羅伽'로 음역하고 있습니다. 이 말 의 뜻은 '온갖 번뇌를 끊어서 인간과 하늘 중생들로부터 공양을 받을 만한 덕을 갖춘 사람' 이란 뜻입니다. 이 말은 반대로 해석해 보면 참다운 깨달음을 성취하지 못했다면 공양을 받 을만 하지 않다는 뜻이 됩니다. 그래서 스님들은 공양 받는 것이 부끄럽지 않도록 늘 깨달 음을 위해서 정진하시는 것입니다.

3. 정변지(正遍知)

범어 'samyaksambuddha'를 의역한 것으로 한역으로는 '三耶三佛檀'이라고 음역합니다. 그러 나 일반적으로 등정각(等正覺)·정등각(正等覺)·등각(等覺)·정각(正覺)이라고 의역하고 있 습니다. 이 말의 의미는 부처님은 일체의 모든 지혜를 두루 갖추셨기 때문에 세계와 우주의 모든 물질과 마음의 현상에 대해서 다 아신다는 뜻입니다.

4. 명행족(明行足)

범어 'vidyacarana-sampanna'를 의역한 것인데 한역으로는 '碑多庶羅那三般若'이라고 음역 하고 있습니다. 『열반경』에 의하면, '명(明)'이란 '더 없이 높은(無上)', '바르고 두루 아는 것(正遍知)'을 의미하며, '행족(行足)'은 '각족(脚足)'이란 의미로 계·정·혜 삼학(三學)을 가 리킨다고 설하고 있습니다. 즉 부처님은 계정혜 삼학을 두루 구족하여 무상정변지를 얻었으 므로 명행족이라 합니다. 명행족에 대한 또 다른 해석은 天眼通, 宿命通, 漏盡通의 삼명(三明)을 밝게 아는 지혜와 신체, 언어, 행동 등이 다 함께 완전한 이라는 의미로 해석하기도 합니다.

5. 선서(善逝)

범어 'sugata'.의 의역으로 '修伽陀'·'須伽陀'라고 음역합니다. '잘 갔다'라는 의미인 '호거(好去)', '묘왕(妙往)'이라고 의역하기도 합니다. 이는 부처님께서는 생사의 세계를 벗어나서 열 반의 저 언덕에 잘 가셨으므로 다시는 생사의 바다로 돌아오시지 않는다는 뜻입니다.

6. 세간해(世間解)

범어 'lokavid'의 의역인데 한문으로는 '路迦憊'라고 음역합니다. 이 말의 뜻은 부처님께서는 참다운 깨달음을 성취하셨기 때문에 능히 세간의 모든 일을 다 아신다는 뜻입니다.

7. 무상사(無上士)

범어 'anuttara'의 번역으로 부처님은 일체 중생 가운데서 가장 높아서 위가 없는 대사라는 뜻입니다.

8. 조어장부(調御丈夫)

범어 'purusa-damya-sarathi'의 의역인데 한역 경전에서는 '富樓沙曇 娑羅提'라고 음역하기 도 합니다. 이 말의 뜻은 부처님은 대자(大慈)·대비(大悲)·대지(大智)로써 중생을 대하시 며 부드러운 말, 간절한 말, 또는 여러 가지 말을 써서 중생들을 잘 통제하여 올바른 길을 잃지 않도록 하는 이라는 뜻입니다.

9. 천인사(天人師)

범어 'sasta-devamanusyanam'의 의역으로 한역 경전에서는 '舍多提婆摩沙 '라 음역합니다. 부처님은 하늘과 인간의 스승이라는 뜻입니다.

10 불세존(佛世尊)

범어 'buddha-lokanatha'을 의역한 것으로 '佛陀路伽那陀'라고 음역합니다. 불(佛)는 지자(知者) 또는 깨달은 사람이라 번역하며, 세존(世尊)은 세상에서 가장 존중한다는 뜻입니다. 그 래서 이 둘을 합친 불세존(佛世尊)은 앞에서 나열한 것처럼 부처님은 아홉 가지의 원만한 덕상을 갖추셨기 때문에 세상이 존중한다는 뜻입니다. 그러나 이 가운데 불(佛)과 세존(世尊)을 따로 떼어서 각각을 하나의 이름으로 부르기도 하는데 그렇게 하면 10호가 아니라 11 호가 됩니다. 이 경우에 대해서 『성실론(成實論)』에서는 '무상사(無上士)'와 '조어장부(調御丈夫)'를 합하여 하나의 이름으로 하고 불(佛)과 세존(世尊)을 따로 하나의 이름으로 하고 있습니다.
동명(同明) [2014-11-11] : _()_
오도행 [2015-09-13] : 감사합니다_()_


  이전글 바라이죄(波羅夷罪) [1] 性宗 2012-06-07
  다음글 회향(廻向) [2] 性宗 2011-02-13

목록으로 수정하기 삭제하기
ⓒ 2001-2004 by Passkorea Co., Ltd. All rights reserved   

후원금보시함

신행상담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