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head9.jpg
Home 방송안내 신행생활 음악수필 불교강좌
 
  불교의용어
  불교의상식
  불교의교리
  경전공부방
  불교예불문
  佛心갤러리

무창포불교대학





여행스케치


  불교의교리

 대중과 함께 반성하는 포살(布薩)
성종(性宗) 2005-06-30 19:29:28, 조회 : 2,001
포살이란 범어 Posadha의 음역으로 출가중이 매달 보름마다 행하는 의식이다. 매달 보름과 그믐날에 모든 비구들이 한 자리에 모여서 계본(戒本)을 외우고 지은 죄가 있으면 참회해서 악을 그치고 선을 기르는 의식이 포살이다.

이 포살제도는 빔비사라왕이 부처님께 외도의 교단에서 한 달에 두 번씩 집회를 갖고 일반인들을 위해 설법을 하고 있으니 불교 교단에서도 이런 행사를 갖는 것이 어떠냐는 권유를 부처님께서 받아들이신 것이다.
(율장대품 포살건도)에 나타나 있는 포살 의식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대중이여, 들으십시오. 오늘은 15일 포살일입니다. 만약 대중들의 이의가 없다면 교단은 포살을 열고 계본을 외우겠습니다. 무엇을 교단의 첫 행사라 하는가? 여러 대덕이 몸의 청정함을 고백하는 것이니 나는 이제 계본을 외우겠습니다. 대중은 이를 잘 듣고 잘 생각하여 만약 스스로 어김이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나서서 그 죄를 드러내고 죄 없는 사람은 잠자코 있을 것이니 잠자코 있으면 여러 대덕이 청정한 것으로 알겠습니다.

만약 누가 물을 때에는 마땅히 대답해야 하나니 비구는 대중들로부터 세 번까지 질문을 받을 것입니다. 세 번 질문 받고도 지은 죄를 고백하지 않는다면 이는 고의적으로 망어죄를 범하게 될 것입니다. 부처님께서 고의적인 망어는 도(道)에 장애가 된다고 설하셨으니 죄 있는 비구가 청정하기를 원한다면 그 죄를 드러내십시요. 드러내면 그는 안락함을 얻 을 것입니다."

이렇게 말하고 나면 계율 하나 하나의 항목이 세 번씩 외어졌다. 예를 들면
"만일 비구가 촌락이나 또는 다른 곳에서나 주지 않는 것을 가져오면 이것은 비구의 바라이 죄이니 함께 살지 못한다."

하는 식으로 계본을 외웠다. 그리고 이렇게 몇 조목이 끝날 때마다
"나는 이제 여러 대덕들에게 묻노니 이 계에 대해 청정합니까?" 하고 세 번씩 물었다.그리하여 모두가 잠자코 있으면
"이제 여러 대덕은 이 계에 대해 청정하기에 침묵하신다고 나는 알겠습니다. "
라고 말하고 다음 계로 넘어간다. 이렇게 모든 계를 외우고 문답함을 끝낸다.

부처님께서 처음으로 이 포살을 여실 때에는 지금과 같은 250계와 348계는 아니였다. 이들 계의 조목은 시간이 흐르면서 사건이 생길 때마다 하나씩 늘어난 것이다. 이처럼 스스로 지은 죄를 뉘우치는 이런 포살의식은 전 대중이 모여 보름마다 행하였다.

이같은 포살 법회는 불교 교단의 청정한 계행의 전통을 보여 주는 것으로 출가 스님들뿐만 아니라 일반 불자들도 그 뜻을 받들어 행해야 한다. 포살 법회는 일상 생활 속에서 참다운 삶을 살아가고 있는가를 점검하는 의식으로 스스로 나쁜 악습을 버리고 선업을 쌓아가는 길이다.

그러므로 불자들은 반드시 초하루 보름 법회가 끝난 다음 스님의 지도에 따라 포살 법회를 열고 자신이 그동안 참다운 불자로서의 삶을 살았는지 반성하고 선근 공덕을 키워 나가야 한다.


자료출처 : 서재영의 불교기초교리강좌(http://www.buruna.org)


  이전글 스스로 잘못을 참회하는 자자(自恣) 성종(性宗) 2005-06-30
  다음글 禪師와의 백문백답 -2 성종(性宗) 2004-10-02

목록으로 수정하기 삭제하기
ⓒ 2001-2004 by Passkorea Co., Ltd. All rights reserved   

후원금보시함

신행상담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