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head9.jpg
Home 방송안내 신행생활 음악수필 불교강좌
 
  불교의용어
  불교의상식
  불교의교리
  경전공부방
  불교예불문
  佛心갤러리

무창포불교대학





여행스케치


  경전공부방

 달마어록18. 육바라밀론(六波羅蜜論)
성종(性宗) 2008-11-03 06:00:46, 조회 : 1,981
  첨부파일 : dalmado-08.jpg (32kb)   다운 : 388

실제크기로 보기

그대가 닦은 수행은 그대의 마음과 따로 떨어져 있지 않음을 그대는 깨달아야 한다. 만일 그대의 마음이 청정하다면 모든 불국토 또한 청정하다. 경에 이르기를 "그들의 마음이 불순하면 존재 역시 불순하고, 그들의 마음이 순수하면 존재 또한 순수하다."고 했다. 이리하여 삼독심에 물든 마음을 깨끗하게 다스림으로 해서 계, 정, 혜, 삼학이 저절로 들어서게 된다.

"그러나 경전에는 여섯 가지 바라밀이 보시(布施), 지계(持戒), 인욕(忍辱), 정진(精進), 선정(禪定), 반야(般若)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이제 당신께서는 그 바라밀이 감각을 청정하게 하는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그 말은 무슨 뜻입니까? 그리고 왜 그것들을 뗏목이라고 부릅니까?"

바라밀을 닦고 여섯 가지 감각을 정화하는 것은 여섯 가지 도둑을 제압한다는 뜻이다. 안목의 세계를 포기함으로써 시각의 도둑을 몰아내는 것이 곧 보시이다. 소리의 세계에 이끌리지 않음으로써 청각의 도둑을 제압하는 것은 지계이다.

냄새의 세계에 중굑을 지킴으로써 후각의 도둑을 다스리는 것이 인욕이다. 맛의 욕망에 이끌리지 않음으로써 촉각의 도둑을 다스리는 것이 선정이다. 미혹에 빠지지 않고 깨어 있음으로써 마음의 도둑을 조복시키는 것이 지혜이다. 이 육바라밀은 그대를 피안으로 건너가게 하는 나룻배인 것이다. 그래서 그것을 뗏목이라고 부른다.

"그러나 석가모니께서 보살이셨을 때, 그는 깨달음을 얻기 위해서 먼저 세 그릇의 우유와 여섯 국자의 죽을 마셨습니다. 만약 그가 불성의 열매를 맛볼 수 있기 전에 먼저 우유죽을 마셔야 했다면 어떻게 마음을 지켜보는 것만으로 해탈에 이를 수 있겠습니까?"

그대가 말하는 것은 사실이다. 그것이 바로 석가모니 부처가 깨달음을 얻은 방법이다. 그는 부처가 되기 전에 먼저 우유죽을 마셔야 했다. 그러나 거기에는 두 가지 종류의 우유죽이 있다. 석가모니 부처가 마신 우유죽은 보통의 불순한 우유죽이 아니라 다르마의 우유죽을 마신 것이다.

이 세 그릇의 우유란 삼학을 말하는 것이며, 여섯 국자의 죽이란 육바라밀을 뜻하는 것이다. 석가모니 부처가 깨달음을 얻은 것은 불성의 열매를 맛보게 한 순수한 다르마의 우유죽을 마셨기 때문이다. 여래께서 불순한 세속의 암소젖을 마셨다고 말하는 것은 그를 중상하는 것밖에 되지 않는다.

진실을 말하자면 그는 세속의 어떤 집착에서도 영원히 자유로운, 썩지 않고 정욕도 없는 다르마 자체를 마신 것이다. 그러니 배고픔이나 목마름을 채우기 위해서 불순한 우유죽을 마실 필요가 있겠는가?

경에 일렀으되 "이 황소는 고원이나 들판에 살지 않는다. 그것은 곡식이나 여물을 먹지 않는다. 그것은 암소와 함께 살지도 않는다. 그 황소의 몸빛은 타오르는 황금빛이다."라고 했다. 그 황소는 비로자나불이다 .모든 존재를 향한 그의 대 자비심으로 인해서, 그의 몸에서 삼학과 육바라밀의 순수한 우유를 만들어내고 그것은 해탈을 추구하는 모든 이를 양육한다. 그런 순수한 법신에서 나오는 젖은 여래를 낳게 하고 불성을 성취하게 한다. 그것을 마시는 자는 영원하고 완전한 깨달음을 얻게 되는 것이다.

자료출처: 달마어록 [조셉 아르파이아·롭상 랍가이 著, 서보경 譯]
자성명 [2009-02-22] : _()_()_()_


  이전글 달마어록19. 수행론(修行論) [1] 성종(性宗) 2008-11-03
  다음글 달마어록17. 돈오론(頓悟論) [1] 성종(性宗) 2008-11-03

목록으로 수정하기 삭제하기
ⓒ 2001-2004 by Passkorea Co., Ltd. All rights reserved   

후원금보시함

신행상담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