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head9.jpg
Home 방송안내 신행생활 음악수필 불교강좌
 
  운영자인사
  운영자소개
  방송시간표
  생방송듣기
  방송대화방
  윈앰프설치
  사이버법당
  사이버연등
  후원금보시

무창포불교대학





여행스케치


  금주의 불교계소식

 화엄사, 신도 직접 제작한 가사 304벌 종정예하 등에 승보공양
性宗 2017-11-20 07:17:32, 조회 : 24, 추천 : 0
  첨부파일 : 161908.jpg (170kb)   다운 : 2

실제크기로 보기

“우리 불자들은 중생들의 무량복전이신 승보를 공경하고, 부처님의 위대한 가르침이 우주에 가득하길 발원하며 공양 올립니다. 이제 가사장삼을 스님께 공양하는 공덕으로, 탐진치로 생긴 모진 장애들이 사라지고 저희들의 지혜가 밝아져 행복한 삶을 살아가도록 저희를 가피하여 주소서.” 수개월간 신도들이 정성을 담아 한땀 한땀 바느질로 조성한 ‘지혜와 복전의(福田衣)’ 가사를 승보에 공양 올리는 의식이 지리산 화엄사에서 재현됐다.

제19교구본사 화엄사는 11월19일 각황전에서 신도들이 5개월여에 걸쳐 손바느질로 제작한 가사를 스님들에게 공양 올리는 승보공승재를 봉행했다. 진제 조계종 종정 예하를 비롯한 화엄사 7증사, 19교구본사 화엄사 주지 덕문스님 등에게 총 304벌의 가사를 봉정하는 의식으로 진행됐다.

이날 공승재는 선재어린이회와 문수청소년회의 어린이 청소년 불자들을 앞세운 화엄사 신도회가 점안한 가사를 이운해 승보에 봉정하는 의식이다. 신도들은 가사를 정대하고 각황전을 돌며 석가모니불 정근을 염송하며 가사공양의 의미를 되새겼고, 가사를 공양받은 스님들은 부처님 전에서 중생제도의 원력을 다시 살폈다.

가사공양 전통이 점차 사라져 최근에는 흔치 않은 불사가 됐으나, 화엄사는 이번 승보공승재를 통해 한국불교의 전통문화를 복원하고 가사 공양의 의미를 되새기는 불사를 완수했다는 평가를 얻고 있다.

총 304벌의 가사는 지난 6월 설치된 가사도감에서 제작됐다. 대한민국 명장 제611호 박춘화 한복 명장의 지도로 가사침선반에 참여한 신도들은 가사 제작법을 배우고 재단과 바느질까지 모두 직접 해냈다. 승보공양을 위해 가사를 만드는 손바느질을 수행으로 삼았다. 진제 종정 예하를 위한 금란가사는 조선시대 초기까지 전해오다 중단된 첩상가사로 재현됐다. 첩상가사는 그림과 문양을 덧붙여 만든 법의다.

주지 덕문스님은 공승재에서 “가사공승재는 부처님 이래 수천년을 전해오는 수행자의 법의인 가사를 스님들께 올릴 수 있는 최고의 공양이며, 스님들이 수하는 가사는 세상을 밝히는 지혜이자 중생을 이롭게 하는 자비의 상징”이라며 “가사 불사의 공덕으로 재가불자들에게는 한량없는 복덕행의 기회가 되며, 출가수행자들에게는 여법하게 수행할 수 있는 지혜행의 시작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강조했다

자료출처 : 불교신문(www.ibulgyo.com) 화엄사=박봉영 기자│이준엽 광주전남지사장  bypark@ibulgyo.com


  이전글 108배는 불자만 한다? 108배의 놀라운 건강... 性宗 2017-11-23
  다음글 대한불교조계종 제35대 총무원장 설정스님 ... 性宗 2017-11-02

목록으로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 2001-2004 by Passkorea Co., Ltd. All rights reserved   

후원금보시함

신행상담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