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head9.jpg
Home 방송안내 신행생활 음악수필 불교강좌
 
  운영자인사
  운영자소개
  방송시간표
  생방송듣기
  방송대화방
  윈앰프설치
  사이버법당
  사이버연등
  후원금보시

무창포불교대학





여행스케치


  금주의 불교계소식

 논산 관촉사 ‘은진미륵’ 국보됐다
성종(性宗) 2018-04-23 11:48:19, 조회 : 83, 추천 : 0
  첨부파일 : 165772_122038.jpg (185kb)   다운 : 3

실제크기로 보기

▲ 고려시대 제작된 국내 최대 석불입상인 논산 관촉사 석조미륵보살입상이 국보로 승격됐다.

고려시대 제작된 국내 최대 석불입상인 논산 관촉사 석조미륵보살입상이 국보로 승격됐다. 1963년 보물 218호로 지정된 지 55년 만이다.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은 4월20일 논산 관촉사 석조미륵보살입상을 국보 제323호로 승격했다. 관촉사 석조미륵보살입상은 고려 광종(949~975)의 명으로 왕실의 전폭적인 지원 아래 조각장 혜명(惠明) 스님에 의해 제작됐다. 혜명 스님은 1025년(고려 현종 16) 거돈사지 원공국사탑비를 제작했다고 알려졌으며 당시 저명한 장인이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인물이다.

국내 최대 석불입상으로, 높이가 18.12m에 달하는 석조미륵보살입상은 관촉사가 있던 옛 지명인 은진면에 있다고 해서 일명 ‘은진미륵(恩津彌勒)’이라고도 불린다. 정제미와 이상미를 추구한 통일신라 조각과는 달리 파격적이고 대범한 미적 감각을 담고 있다는 점에서 국보로서의 가치가 충분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석조미륵보살입상은 압도적 크기의 화강암에서 느껴지는 육중함으로 고려의 권위와 상징을 보여준다. 목이 굵고 귀는 어깨까지 내려왔는데 이는 당시 유행했던 조각법으로 보물 제217호 부여 대조사 석조미륵보살입상 등 고려 전기 충청 지방에서 조성된 석불 입상들의 모델이 된 것으로도 알려졌다.

문화재청은 “우리나라 불교신앙과 조각사에 있어 중요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는 점이 인정돼 국보로 지정됐다”고 말했다.

한편 문화재청은 이날 19세기 대표적 학자이자 서화가였던 추사 김정희(1786~1856) 글씨 3점을 보물로 지정했다.


자료출처 : 법보신문(www.beopbo.com) 임은호 기자 eunholic@beopbo.com


  이전글 불기 2562년 부처님오신날 진제 종정예하 ... 성종(性宗) 2018-05-18
  다음글 문재인 대통령 “불법에서 평화 지혜 찾겠... 성종(性宗) 2018-04-18

목록으로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 2001-2004 by Passkorea Co., Ltd. All rights reserved   

후원금보시함

신행상담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