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head9.jpg
Home 방송안내 신행생활 음악수필 불교강좌
 
  운영자인사
  운영자소개
  방송시간표
  생방송듣기
  방송대화방
  윈앰프설치
  사이버법당
  사이버연등
  후원금보시

무창포불교대학





여행스케치


  금주의 불교계소식

 ‘빛’ 아래 하나 된 불교·그리스도교
성종(性宗) 2018-12-21 12:27:10, 조회 : 78, 추천 : 0
  첨부파일 : 298577.jpg (486kb)   다운 : 19

실제크기로 보기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조계사 앞 크리스마스 트리등에 불이 켜졌다. 12월 19일 조계종은 이웃종교계 대표들과 함께 크리스마스 점등식을 통해 예수 탄생을 축하했다. 사진=박재완 기자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불교와 그리스도교가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지혜와 자비의 빛 아래 하나 됐다.

조계종(총무원장 원행)은 12월 19일 서울 조계사 앞에 설치된 크리스마스 기념 트리등(燈)을 점등했다. 종교화합의 의미를 담아 아기 예수 탄생을 축하하는 조계종의 트리등 점등식은 2010년부터 매년 이어지고 있다.

점등식에는 총무원장 원행 스님을 비롯해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 공동대표회장이자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 이홍정 목사, 김갑수 문화체육관광부 종무실장, 조계종 각 부실장 스님과 사부대중이 함께했다.

이 자리서 원행 스님은 ‘예수님 오신 날 축하메시지’를 통해 “고귀한 희생으로 한없는 사랑을 선물한 예수님의 탄생을 축하드린다. 평화와 사랑이 넘치는 오늘을 축복하듯 모두가 존귀하게 태어난 서로의 삶을 존중하며 화합을 이루는 인연공덕을 만들어가자”면서 “차별 없는 예수님의 사랑을 기억하며 미래가 불안한 청년들에게 희망을, 강압에 힘겨운 약자들에게 평등과 용기를 북돋아 뜨거운 열정과 화합으로 하나의 세상을 만들어가자”고 강조했다.

이에 김희중 대주교는 “빛은 불교와 그리스도교 모두에 소중한 메시지를 준다. 부처님 지혜를 밝힌 연등과 예수님이 ‘빛이 되라’고 강조하신 말씀은 같은 뜻”이라며 “추운 겨울 우리들이 가진 것을 나누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자”고 화답했다.

또한 이홍정 목사는 “종교평화 없이 세상의 평화는 없다. 부처님과 예수님의 오심을 밝히는 빛이 한반도의 희망이 되고, 벼랑에 몰린 이들에게 용기가 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크리스마스 트리등 점등 이후에는 조계사어린이합창단과 참석자들이 ‘크리스마스에는 축복을’ ‘루돌프사슴코’ 등 캐럴을 함께 부르며 아기 예수 탄생을 축하했다.

다음은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의 축하메시지 전문.

예수님 오신 날 축하 메시지

고귀한 희생으로 한없는 사랑을 선물한
예수님의 탄생을 축하드립니다.
평화와 사랑이 넘치는 오늘을 축복하듯
모두가 존귀하게 태어난
서로의 삶을 존중하며
화합을 이루는 인연공덕을 만들어 갑시다.

‘두드리면 열린다.’라고 하셨습니다.
일상의 삶에서 이웃과 평화로움을 이루고
차별 없는 예수님의 사랑을 기억하며
미래가 불안한 청년들에게 희망을
강압에 힘겨운 약자들에게 평등과 용기를 북돋아
뜨거운 열정과 화합으로 하나의 세상을 만들어 갑시다.

내 안의 사랑을 일깨워
뭇 생명의 안락과 행복을 위해
함께 손잡고 나아갑시다.

불기2562(2018)년 12월 19일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원 행

출처 : 현대불교신문(http://www.hyunbulnews.com)


  이전글 대한불교조계종 종정스님 기해년 신년법어 성종(性宗) 2018-12-25
  다음글 대한불교조계종 종정예하 무술년 동안거 결... 성종(性宗) 2018-11-21

목록으로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 2001-2004 by Passkorea Co., Ltd. All rights reserved   

후원금보시함

신행상담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