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head9.jpg
Home 방송안내 신행생활 음악수필 불교강좌
 
  운영자인사
  운영자소개
  방송시간표
  생방송듣기
  방송대화방
  윈앰프설치
  사이버법당
  사이버연등
  후원금보시

무창포불교대학





여행스케치


  금주의 불교계소식

 진제 조계종 종정예하 무술년 동안거 해제 법어
성종(性宗) 2019-02-15 14:37:42, 조회 : 25, 추천 : 0
  첨부파일 : jinje.jpg (30kb)   다운 : 5

실제크기로 보기

조계종 진제 종정예하가 무술년(2018년) 동안거 해제를 맞아 오늘(2월14일) 쉼 없는 정진을 당부하는 해제법어를 내렸다.

진제 종정예하는 “일념삼매(一念三昧)를 이루기 위해서는 몸에 대한 애착과 일체분별과 시비장단(是非長短)을 놓아버리고 가나 앉으나 시끄러우나 고요하나 사위의(四威儀)가운데 간절한 화두의심이 지속이 되어 모든 습기(習氣)와 반연(攀緣)은 재가 되어야 함이라”며 “해제에 상관치 말고 일념삼매가 되도록 혼신의 노력을 쏟으라”고 당부했다.

진제 종정예하는 “‘나’라는 생각의 분별심이 터럭만큼이라도 남아 있으면 절대 진리의 문을 통과할 수 없음이라”며 “화두일념이 지속되어 보는 찰라, 듣는 찰라에 화두가 박살이 나고 태산이 무너져야만 진리의 세계와 대면(對面)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국선원수좌회에서 전국 선원 정진대중 현황을 정리한 무술년 동안거 선사방함록(戊戌年 冬安居 禪社芳啣錄)에 따르면 전국 100개 선원(총림 8곳, 비구 선원 56곳, 비구니 선원 33곳)에서 총 2000명(총림 280명, 비구 1069명, 비구니 651명) 대중이 용맹 정진한 것으로 확인됐다.

다음은 조계종 진제 종정예하가 무술년 동안거 해제 법어 전문.

大韓佛敎曹溪宗 宗正猊下 戊戌年 冬安居  解制 法語

      古木龍吟眞見道
      髑髏識盡眼初明
      消息盡時喜息盡
      當人那辨濁中淸

마른 나무에 용이 소리를 내니 참으로 도를 봄이요.
해골 뼈다귀에 분별이 다하여야만 진리의 눈이 처음 밝음이라.
소식이 다한 때에 기쁜 소식이 다했거늘
마땅히 사람이 이에 탁한 가운데 맑은 것을 가릴꼬?
    
금일은 무술년 동안거 해제일이라. 결제에 임한 이래로 하루가 한 달이 되고 어느 듯 삼동구순(三冬九旬)이 지나고 해제일이 도래했음이라.

해제일에 이른 지금까지 방장실을 찾아와서 대장부의 기개(幾個)를 펼치는 이를 보지 못함은 어인 일인가? 그것은 온갖 분별(分別)과 망상(妄想)과 혼침(昏沈)에 시간을 다 빼앗겨서 화두일념(話頭一念)이 지속되지 않았기 때문이라. 이 석 달간 얼마만큼 마음에 우러나오는 화두를 챙기고 의심했는지 각자가 스스로 돌이켜볼지어다.

견성법(見性法)은 일념삼매의 과정이 오지 않으면, ‘나’라는 생각의 분별심이 터럭만큼이라도 남아 있으면 절대 진리의 문을 통과할 수 없음이라. 화두일념이 지속되어 보는 찰라, 듣는 찰라에 화두가 박살이 나고 태산이 무너져야만 진리의 세계와 대면(對面)하는 것이다.

이 일념삼매(一念三昧)를 이루기 위해서는 몸에 대한 애착과 일체분별과 시비장단(是非長短)을 놓아버리고 가나 앉으나 시끄러우나 고요하나 사위의(四威儀 : 行 住 坐 臥)가운데 간절한 화두의심이 지속이 되어서 모든 습기(習氣)와 반연(攀緣)은 재[灰]가 되어야 함이라. 그러므로 모든 대중은 해제에 상관치 말고 일념삼매가 되도록 혼신의 노력을 쏟을지어다.

중국의 당나라시대는 선가오종(禪家五宗)이 성립하여 선(禪)의 황금시대를 구가(謳歌)하던 때였다. 그 중에 운문종(雲門宗)의 문을 연 운문선사(雲門禪師)는 동진(童眞)으로 출가하여 위법망구(爲法忘軀)의 신심과 수행으로 일관하였다.

당시의 선지식인 목주선사를 참례하고는 팔부(八部)의 안목(眼目)이 열렸고, 설봉선사의 회상(會上)에서 일대사(一大事)를 해결하여 인가(認可)를 받고 법(法)을 잇게 되었다.

그 후 운문선사의 법이 널리 펴져서 선사의 법제자가 20명에 이르니, 운문종파를 이루게 되고 선사의 선법(禪法)이 중국천하를 풍미(風靡)하였다.

세월이 흘러 운문(雲門) 선사께서 세연(世緣)이 다해가니, 제자들을 모아 놓고, 세 가지 법문을 물으셨다.
어떠한 것이 부처님의 진리의 도(道)인가?
어떠한 것이 제바종(提婆宗)인가?
어떠한 것이 취모검(吹毛劍)인가
이 물음에 여러 제자들이 훌륭한 답을 했지만, 그 중에서 파릉(巴陵)스님의 답이, 어떠한 것이 부처님의 진리의 도(道)인가?
“눈 밝은 사람이 우물에 빠졌습니다.”

어떠한 것이 제바종(提婆宗) 인가?
“은쟁반 위에 눈이 소복히 쌓였습니다.”

가나제바 존자는 용수보살의 정법안장(正法眼藏)을 부촉(咐囑) 받은 부처님 심인법 제15조이시다. 가나제바 존자는 뛰어난 지혜와 방편으로써 당시 인도의 96종의 외도들의 굴복을 받고 귀의시켰다.

어떠한 것이 취모검(吹毛劍)인가?
“산호(珊瑚)나무 가지가지에 달이 주렁주렁 매달렸습니다”라고 대답하였다.

이에 운문 선사께서 이 답처(答處)를 듣고 매우 기뻐하시며 제자들에게 "내가 열반(涅槃)에 든 후, 너희들은 기일(忌日)에 제사상에다 갖가지 음식을 차리지 말고 항상 이 세 마디 법문을 일러주길 바란다."라고 이르셨다.

요즈음의 선지식들이 당기(當機)에 다다라 주저하게 되는 것은 견처(見處)도, 살림살이도 다 고인(古人)에 이르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 무변대도(無邊大道)의 불법 진리를 바로 알려면 고인들의 법문 하나하나를 다 바로 볼 수 있어야 한다. 고인들의 살림살이가 따로 있고 현재 우리가 공부한 살림살이가 따로 있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예나 지금이나 견성법(見性法)이란 항상 동일한 것이어서, 만일 서로 다름이 있다면, 그것은 분명히 어느 한 쪽에 허물이 있는 것이다. 그간 무수한 도인들이 각자가 깨달은 경지(境地)를 기량(氣量)대로 써왔다. 제 아무리 약삭빠른 이라도 엿볼 수 없고, 사량ㆍ분별을 붙일 수 없게끔 무진삼매(無盡三昧)의 공안을 베풀어놓은 것이다.

이러한 수많은 공안에 대하여 확연명백하지 못할 것 같으면, 크게 쉬는 땅을 얻었다고 할 수가 없고, 고인들과 같은 경지를 수용할 수도 없다. 그러니 모든 참학인(參學人)은 고인의 경지에 근간을 두어, 중중무진(重重無盡)으로 베풀어져 있는 공안(公案)의 그물을 다 뚫어 지나가야 한다.

이처럼 당기일구(當機一句)의 기틀을 갖추지 못했다면, 접인(接人)할 능력도 없을뿐더러 알았다고 하는 것도 모두 망령된 사견(邪見)에 지나지 않는다. 고인들의 전지(田地)에는 꿈에도 이르지 못한 것이다.

시회대중(時會大衆)이여!  
이 운문삼전어 (雲門三轉語) 법문을 안다면 한 산중의 방장(方丈)이 될 자격이 있음이라.
답할 자가 있으면 답을 가지고 오너라.

필경(畢竟)에 일구(一句)는 어떻게 생각하는고?
무운생령상(無雲生嶺上)하고
유월낙파심(唯月落波心)이로다
구름이 걷히니 산마루가 드러나고
밝은 달은 물위에 떠있음이로다.


자료출처 : 불교신문(http://www.ibulgyo.com) 이경민 기자  kylee@ibulgyo.com


  이전글 혜초 태고종 종정예하 무술년 동안거 해제 ... 성종(性宗) 2019-02-15
  다음글 은퇴출가제 시행 1년, 교구본사들 불편 호... 성종(性宗) 2019-01-20

목록으로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 2001-2004 by Passkorea Co., Ltd. All rights reserved   

후원금보시함

신행상담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