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head9.jpg
Home 방송안내 신행생활 음악수필 불교강좌
 
  운영자인사
  운영자소개
  방송시간표
  생방송듣기
  방송대화방
  윈앰프설치
  사이버법당
  사이버연등
  후원금보시

무창포불교대학





여행스케치


  금주의 불교계소식

 위례 상월선원 고불문 “이제 부처님 길 걷겠습니다”
성종(性宗) 2019-11-02 15:10:31, 조회 : 36, 추천 : 0
  첨부파일 : 207758.jpg (143kb)   다운 : 4

실제크기로 보기

위례천막결사에 나서는 9명 스님들이 11월4일 오전 10시 상월선원 봉불법회에서 결사에 임하는 각오를 담은 고불문을 봉독한다. 고불문에는 결사기간 동안 결사 대중 스스로 정한 청규가 올곧이 담겨 있으며, 부처님을 따라 깨달음에 이르겠다는 지극한 발원이 담겨 있다. 법보신문은 위례천막결사 상월선원 대중들의 고불문 전문을 게재한다.

[위례천막결사 고불문]

한 자루의 향을 사르고, 삼가 부처님 전에 고합니다.
당신께서는 녹야원에서 처음으로 법륜을 굴리시며 말씀하셨습니다.
“세상에는 두 갈래 길이 있다. 하나는 욕망의 길이요, 하나는 혐오의 길이다. 고통의 나락으로 이끄는 이 두 갈래 길을 떠나 그 가운데 길을 걸어라. 이 길을 걸으면 눈이 밝아지고, 지혜가 늘어나고, 갈등과 대립이 사라지고, 고요하고 평화로워지며, 모든 고통이 소멸할 것이다.”

저희들은 이제 당신의 길을 걷겠노라고 다짐합니다. 부처님, 당신의 가르침이 필요한 곳, 당신의 가르침이 구현되어야 할 곳은 세상입니다. 당신이 고행을 버리고 은둔자들의 숲을 떠나 마을 가까운 숲으로 찾아가셨듯이, 저희도 이제 위례신도시의 황량한 뜨락으로 찾아왔습니다. 저희에겐 이곳이 붓다가야가 될 것입니다.

부처님, 당신이 품이 넓고 그늘이 풍성한 나무 한 그루로 깨달음을 이룰 자리로 삼으셨듯이 저희도 이제 널찍한 천막 한 채로 깃들 자리를 삼았습니다. 저희에겐 이 천막이 보리수가 될 것입니다. 서릿발 같은 기상에 달을 벗 삼을 마음만 갖춘다면 당신의 길에서 어찌 물러남이 있겠습니까? 그래서 저희는 수행처에 상월선원이란 이름을 붙였습니다.

머리를 깎고 가사를 입던 날, 저희라고 어찌 당신의 가르침에 생명을 바치겠노라 맹세하지 않았겠습니까. 고작 한 그릇이면 족할 음식에 흔들리고, 고작 한 벌이면 족할 옷에서 감촉을 탐하고, 고작 한 평이면 족한 잠자리에서 편안함을 구한 탓에 초발심이 흐려졌다 생각하니, 비통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습니다.

그래서 저희는 다음과 같이 청규를 정하였습니다.
첫째, 하루 14시간 이상 정진한다.
둘째, 공양은 하루 한 끼만 먹는다.
셋째, 옷은 한 벌만 허용한다.
넷째, 양치만 허용하고 삭발과 목욕은 금한다.
다섯째, 외부인과 접촉을 금하고, 천막을 벗어나지 않는다.
여섯째, 묵언한다.
일곱째, “규약을 어길 시 조계종 승적에서 제외한다.”는 각서와 제적원을 제출한다.

그리고 당신이 보리수 아래에서 선정에 들면서 맹세하셨듯이 저희도 당신을 따라 맹세합니다.
여기 이 자리에서 내 몸은 말라버려도 좋다.
가죽과 뼈와 살이 녹아버려도 좋다.
어느 세상에서도 얻기 어려운 저 깨달음에 이르기까지
이 자리에서 죽어도 결코 일어서지 않으리라.
저희의 맹세가 헛되지 않다면, 이곳이 한국의 붓다가야가 될 것입니다.
비구 자승, 무연, 성곡, 진각, 호산, 심우, 재현, 도림, 인산 삼가 올립니다.

출처 : 법보신문(http://www.beopbo.com)


  이전글 대한불교조계종 종정예하 기해년 동안거 결... 성종(性宗) 2019-11-09
  다음글 진제 조계종 종정예하 기해년 하안거 해제 ... 성종(性宗) 2019-08-17

목록으로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 2001-2004 by Passkorea Co., Ltd. All rights reserved   

후원금보시함

신행상담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