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head9.jpg
Home 방송안내 신행생활 음악수필 불교강좌
 
  운영자인사
  운영자소개
  방송시간표
  생방송듣기
  방송대화방
  윈앰프설치
  사이버연등
  후원금보시

무창포불교대학




  금주의 불교계소식

 서울광장 '미륵사지탑등' 점등식 봉행
성종(性宗) 2021-04-30 07:12:11, 조회 : 40, 추천 : 0
  첨부파일 : 211584.jpg (224kb)   다운 : 10

실제크기로 보기

부처님오신날을 앞두고 서울광장에 희망과 치유의 연등이 밝혀졌다.

연등회보존위원회·부처님오신날봉축위원회(위원장 원행스님·조계종 총무원장)는 4월28일 저녁 7시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봉축점등식을 봉행했다. 이날 점등식에는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비롯한 주요 종단 대표 스님들과 조계종 중앙종회의장 정문스님, 호계원장 보광스님, 교육원장 진우스님, 포교원장 범해스님, 오세훈 서울시장 등이 참석해 부처님의 탄생을 축하하고 부처님의 지혜와 자비를 실천하겠다고 서원했다. 이날 점등된 서울광장 미륵사지탑 등은 5월30일까지 불을 밝힌다.

올해 봉축점등탑의 모델은 미륵사지탑으로 정해졌다. 18미터 높이의 미륵사지탑 등(燈)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웅장한 규모를 보여주는 국보 제11호 익산 미륵사지 석탑의 원형을 한지로 제작해 재현했다. 전통등의 기법을 살려 화려한 색채보다는 석재가 가지고 있는 오래된 유물로서의 고풍스러운 이미지를 부각시켰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봉축점등식 점등사에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국민들을 위로하고 유네스코 세계인류무형유산 연등회의 발전적 계승을 강조했다. 총무원장 스님은 “코로나19로 인해 지치고 힘든 모두를 위해 환희로운 부처님오신날을 맞이하여 서울 광장에 희망과 치유의 등을 밝힌다”며 “오랜 시간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해 오며 심신에 커다란 무게를 견디어 오신 사부대중 마음에 환희로운 자비의 꽃이 피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연등회의 유네스코 세계인류무형유산 등재 의미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지난해 우리는 연등회가 지닌 인류의 보편적 가치를 세계에 인정받아 유네스코 세계인류무형유산으로 등재되는 국민적 경사를 맞이하였다”며 “연등회가 구현하는 지혜와 자비로 정신의 시대를 초월하여 탐욕과 아집으로 그늘진 세상에 희망을 전하고 있음을 세계가 인정한 것”이라고 짚었다.

이어 “코로나 시대를 살아오며 세계는 하나의 운명공동체이며 하나의 꽃임을 일상에서 깨닫게 된다”며 “위기를 참회의 계기로 삼아 자신을 그대로 살펴보고 이웃을 인정하며 자비심을 일상에서 구현해 가자”고 역설했다. 불교국가인 미얀마의 쿠데타 희생자들에게도 애도의 뜻을 표했다.

점등 이후 참석자들은 미륵사지탑 등 주변을 돌며 여전히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국민들의 건강과 평안을 빌었다. 점등식은 코로나19 감염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최소 인원만 참석한 채 진행됐다. 일반 대중은 유튜브 현장중계를 통해 동참했다.

출처 : 불교신문(http://www.ibulgyo.com)


  이전글 코로나19 부처님오신날 특별방역 지침 성종(性宗) 2021-05-04
  다음글 올해 연등회, 행사는 축소하되 ‘온라인’ ... 성종(性宗) 2021-04-16

목록으로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 2001-2004 by Passkorea Co., Ltd. All rights reserved   

후원금보시함

신행상담실